콘텐츠바로가기

비정상회담 나경원, 어처구니 없는 랩 실력 뽐내 '부끄러움은 시청자의 몫'

입력 2016-01-12 14:30:50 | 수정 2016-01-12 14:30:50
글자축소 글자확대
비정상회담 나경원 /JTBC기사 이미지 보기

비정상회담 나경원 /JTBC


비정상회담 나경원

'비정상회담'에 출연한 나경원 의원이 물오른 예능감을 뽐냈다.

지난 11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한국 비정상 대효로 새누리당 국회위원 나경원이 출연했다.

나경원은 “오늘 잘 부탁드리겠습니다. 개인기 준비해오셨죠?”라는 MC 성시경의 물음에 당황한 표정을 지으며 “개인기요?”라고 되물었다.

현무는 “여기에 나오면 모창 하셔야 된다”며 쐐기를 박았다. 하지만 나경원은 “내가 본 프로그램 중에 그런 적이 없었다. 잘못하면 내가 바보될 것 같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나경원은 마지막까지 랩 뚫기 개인기를 요청한 전현무에게 “랩 뚫기 말고 ‘비정상회담’에 출연한 느낌을 랩으로 표현하겠다”면서 엉터리 랩을 구사해 폭풍 웃음을 자아냈다.

나경원은 ‘비정상회담’에 출연한 것에 대해 “처음에는 떨렸고, 시사토론보다 어려웠다”며 “진지하게 준비를 많이 해오신 것 같아 감명을 받았다. 다들 한국말도 너무 잘 하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