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육룡이 나르샤' 유아인, 셜록 홈즈 뺨치는 수사 본능 '2차 소름 예고'

입력 2016-01-12 16:49:51 | 수정 2016-01-12 16:49:51
글자축소 글자확대
육룡이 나르샤 유아인 김명민 /SBS기사 이미지 보기

육룡이 나르샤 유아인 김명민 /SBS


육룡이 나르샤 유아인, 스승 김명민과 미묘한 관계 변화 예고

SBS <육룡이 나르샤>가 핵폭탄급 반전을 거듭하며 시청자들을 대혼돈에 빠뜨린 가운데, 폭두 유아인의 기막힌 수사 본능이 또 한 번 극의 반전을 몰고 올 예정이다.

지난 11일 방송된 <육룡이 나르샤> 29회는 베일에 싸여있던 무명의 배후에 육산(안석환 분)이 있었음이 드러나고, 전설의 무림고수 척사광이 왕요(이도엽 분)의 여인 윤랑(한예리 분)이었음이 밝혀지며 안방극장을 충격의 도가니로 만들었다.

이어 방송될 30회에는 거래의 달인 방원(유아인 분)이 무명과의 전쟁 본진에 침투, 신통방통한 추리력과 대담한 담판 실력을 발휘하여 빛나는 존재감을 뽐낼 예정이다. 그의 동분서주 맹활약은 30회 예고편만 봐도 미루어 짐작 가능하다.

예고편 속 방원은 정창군 왕요(이도엽 분)와 정몽주(김의성 분)가 무명일 가능성이 제기되자, 그들 뒤를 쫓기보다는 스스로 정체를 드러낼 수밖에 없는 상황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 무명과의 정면승부를 펼칠 것임을 암시하며 향후 극 전개에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한편, 30회에는 일대지제를 함께 꿈꿔온 치열한 사제지간 정도전(김명민 분)과 방원의 관계에 일말의 변화를 몰고 올 사건이 발생, 꿈을 지키고 사람들 웃게 하는 정치를 하고 싶었던 방원을 시험에 빠지게 할 전망이다.

정도전 VS 무명 전쟁의 중심으로 걸음을 내디딘 유아인의 활약상은 12일 밤 10시에 방송될 SBS 창사 25주년 특별기획 <육룡이 나르샤> 30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