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좋아해줘 이미연, 작품 출연 이유는 단언코 유아인 "제목도 '유아인'하자고 제안"

입력 2016-01-12 17:20:08 | 수정 2016-01-12 17:20:41
글자축소 글자확대
'좋아해줘' 유아인 이미연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좋아해줘' 유아인 이미연 / 변성현 기자


좋아해줘 이미연 유아인, 깨알 호흡 과시

영화 '좋아해줘'를 통해 호흡을 맞추는 배우 유아인과 이미연이 서로에 대한 속내를 밝혔다.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진행된 영화 '좋아해줘' 제작보고회에서 유아인은 다소 난감한 질문을 받았다.

전작인 드라마 '밀회'의 김희애와 영화 '좋아해줘'의 이미연 중 누구와 호흡이 더 좋았냐는 것. 이에 유아인은 현명한 대답으로 이미연을 만족스럽게 했다.

그는 "드라마 '밀회'에서는 예쁘게 사랑할 시간이 없었다"면서 "'좋아해줘'의 이미연 선배와는 철부지 처럼 감정을 공유하는 장면이 많았다"며 이미연을 꼽았다.

이어 "늘 지금이 중요한 것 같다"며 "이 영화에서 이미연 선배에게 되게 까불었다"고 웃으며 설명했다.

또 유아인은 "배우 데비 전부터 '이상형이 누구냐'라고 물으면 항상 이미연 선배라고 답했다. 예전부터 존경해 왔다"고 털어놨다.

한편 이미연은 '좋아해줘' 작품 선택 이유로 유아인을 꼽았다.

이미연은 "작품을 선택하는데 있어 많은 이유가 있겠지만, 저는 배우간의 호흡 같은 걸 중요하게 생각하고 많이 가리는 편"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영화가 유아인 씨가 먼저 캐스팅이 돼 있는 상태였다. 궁금하기도 했다. 그런 부분에서 작품 선택 이유가 가장 컸던 것 같다"고 전했다.

이미연은 또 영화의 흥행 포인트를 묻는 취재진의 말에 "제가 제목을 ‘유아인’으로 하자고 할 정도로 유아인이 요즘 핫하지 않느냐. 홍보도 열심히 해줄 거라 믿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좋아해줘'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펼치는 유쾌한 사랑 이야기를 담은 로맨틱 코미디다. '6년째 연애중'의 박혁진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이미연, 최지우, 김주혁, 유아인, 강하늘, 이솜 등 신구세대의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출연했다. 다음달 18일 개봉 예정.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