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라니아, 한국 속옷 사이즈 작아 불편겪어…"맞는 사이즈 구하기 힘들다"

입력 2016-01-12 21:00:18 | 수정 2016-01-12 21:00:18
글자축소 글자확대
라니아 속옷 사이즈 라니아 속옷 사이즈/사진=방송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라니아 속옷 사이즈 라니아 속옷 사이즈/사진=방송캡쳐


라니아 속옷 사이즈

걸그룹 라니아의 멤버 알렉산드라(이하 알렉스)가 한국 속옷 사이즈에 관한 고충을 밝혔다.

12일 방송된 KBS1 '이웃집 찰스'에는 한국 걸그룹 사상 첫 미국인 래퍼인 라니아의 알렉산드라(이하 알렉스)의 일상이 소개됐다.

이날 라니아의 스타일리시트는 무대에 오르기 전 알렉스의 의상을 챙겨주다가 맞는 속옷이 없자 당황했다.

알렉스는 "자주 일어나는 일"이라고 대수롭지 않게 말하며 "다른 멤버들은 이런 걱정 없다. 다 말랐는데 저만 좀 다르다"고 덧붙였다.

라니아의 스타일리스트는 3군데의 속옷 가게를 돌아다닌 뒤에야 알렉스에 맞는 사이즈의 속옷을 찾을 수 있었다.

또한 알렉스는 구릿빛 피부 탓에 불편을 겪기도 한다며 "내 피부색에 맞는 파운데이션은 미국에서 공수해야 한다. 속옷 역시 한국에서 맞는 사이즈를 구하기 힘들다. 한국 속옷을 입으면 여기저기가 다 삐져 나온다"고 털어놨다.

한편 K팝 걸그룹 사상 첫 미국인 래퍼로 발탁돼 화제를 모은 걸그룹 라니아의 알렉스는 미국 유명 힙합 레이블인 ‘데프잼’에 15살부터 소속, 토미 힐피커 하이네켄 등의 모델로 활동해 왔다. 또한 크리스 브라운, 제이미 폭스의 뮤직비디오에 출연하는 등 믿기 힘든 경력을 자랑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