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좋아해줘' 이미연 "유아인같은 연하남? 정말 싫을 것 같다"…왜?

입력 2016-01-12 21:35:54 | 수정 2016-01-12 21:35:54
글자축소 글자확대
좋아해줘 이미연 유아인 좋아해줘 이미연 유아인  /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좋아해줘 이미연 유아인 좋아해줘 이미연 유아인 / 사진=한경DB


좋아해줘 이미연

'좋아해줘' 이미연이 연하남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좋아해줘’(박현진 감독, 리양필름·JK필름 제작) 제작보고회에는 박현진 감독과 배우 이미연 최지우 김주혁 유아인 강하늘 이솜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이미연은 “난 유아인 같은 연하남이 SNS로 들이댄다면 정말 싫을 것 같다. 나이가 먹으니 편한 사람이 좋다. 연하남은 너무 버겁다”고 말했다.

유아인은 “‘밀회’의 김희애와 ‘좋아해줘’의 이미연 중 누구와의 호흡이 좋았나”라는 질문에는 “‘밀회’에서는 예쁘게 알콩달콩 사랑할 시간이 없었다. ‘좋아해줘’ 이미연 선배와는 철부지처럼 감정을 주고받는 장면이 많았다”라고 답했다.

이어 유아인은 “‘좋아해줘’에서는 개인적으로도 더 까불게 되더라. 이미연 선배가 더 좋았단 얘기다. 늘 지금이 중요하다”라고 재치있는 답변을 이어가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좋아해줘’는 좋아하는 사람의 SNS를 몰래 찾아보고, 말로 못한 고백을 ‘좋아요’로 대신하며 SNS로 사랑을 시작하는 세 커플의 다양한 모습을 그려낸 영화. 이미연, 최지우, 김주혁, 유아인, 강하늘, 이솜 등 화려한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았다. 영화 ‘6년째 연애중’의 박현진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다음달 18일 개봉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