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슈가맨' 노이즈, 엑소·빅뱅 급 인기 인증 "헬기-퀵 타고 스케줄 소화"

입력 2016-01-13 09:42:24 | 수정 2016-01-13 09:42:24
글자축소 글자확대
슈가맨 노이즈 /JTBC기사 이미지 보기

슈가맨 노이즈 /JTBC


슈가맨 노이즈 특집

'슈가맨' 노이즈가 활동 당시 어마어마한 인기를 증명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에는 노이즈가 단독 출연해 당시 인기를 증명했다.

이날 방송에서 MC 유희열, 유재석은 노이즈에 대해 "지금의 엑소 혹은 빅뱅 수준"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노이즈는 "그 정도는 아니"라고 했지만 "활동 당시 헬기 타고 다녔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이어 "헬기 타고 가서 스케줄 하고, 퀵 다고 다음 스케줄 가는 식"이라고 설명했다.

또 노이즈 한상일, 김학규는 "타고 다니는 벤 유리창이 다 깨지고 안에 있는 물건을 모두 도둑 맞았다. 팬들이 가져 갔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렌지 캬라멜'의 멤버 레이나와 리지가 유희열팀으로 쇼맨으로 출연했다. 두 사람은 노이즈의 ‘상상속의 너’를 자신만의 색깔로 바꾸어 불러 승리를 거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