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日 국민그룹 SMAP, 데뷔 25년만에 사실상 해체…기무라타쿠야 vs 4人 파벌싸움?

입력 2016-01-13 10:00:48 | 수정 2016-01-13 14:59:3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무라타쿠야 소속 그룹 SMAP 해체설 /'SMAP × SMAP' 홈페이지기사 이미지 보기

기무라타쿠야 소속 그룹 SMAP 해체설 /'SMAP × SMAP' 홈페이지


기무라타쿠야 소속 그룹 SMAP 해체설에 업계 혼란

일본 국민그룹 SMAP이 사실상 해체된다.

13일 일본 닛칸 스포츠는 SMAP의 나카이 마사히로 (43), 이나가키 고로 (42), 쿠사나기 츠요시 (41), 카토리 싱고 (38)가 소속사인 자니스에서 독립한다고 단독 보도했다. 기무라 타쿠야 (43)는 자니스 사무소에 남을 예정이다.

일본 연예계 관계자는 "SMAP의 해체로 업계가 혼란에 빠졌다"며 "이번 결정이 연예게, 광고 업계 등 막대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전했다. 일각에서는 SMAP의 해체가 내부 경영진들의 파벌 싸움 때문이라는 추측을 제기했다.

1988년 결성, 1991년에 데뷔한 SMAP은 음반,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에서 폭 넓은 인기를 끌면서 일본의 국민 그룹으로 자리잡았다.

특히 기무라 타쿠야는 연기 재능을 인정 받아 드라마 '롱 베케이션', '뷰티풀 라이프', '히어로', '굿럭', '화려한 일족' 등에 출연하며 '시청률 보증수표'로 자리매김했다.

기무라 뿐만 아니라 멤버 나카이는 버라이어티 MC와 사회를, 한국에서 '초난강'이라는 이름으로 잘 알려진 쿠사나기 츠요시는 '친한' 연예인으로 양국을 넘어선 인기를 끌었다. 또 다섯 멤버들은 1996년부터 예능프로그램 'SMAP × SMAP'를 20년째 진행하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