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호박씨' 박미령 "신병 고통 너무 심해…충돌사고에 동맥도 끊어봤다" 충격

입력 2016-01-13 13:47:10 | 수정 2016-01-13 14:13:45
글자축소 글자확대
호박씨 박미령 호박씨 박미령 / 사진 = TV조선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호박씨 박미령 호박씨 박미령 / 사진 = TV조선 방송 캡처


호박씨 박미령

과거 하이틴 스타 박미령이 무속인이 된 과정을 밝혀 화제가 된 가운데 그의 신병 고백이 다시금 눈길을 끌고 있다.

박미령은 지난 2014년 방송된 TV조선 '대찬인생'에 출연해 평범한 일상이 '신병'으로 180도 달라졌다고 밝혔다.

그는 "신병으로 인해 받은 육체적, 정신적 고통이 심했다. 감당할 수 없는 생활에 아버지와 남편과도 헤어졌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내가 죽어야 끝나는구나 싶어 동맥을 끊어보기도 하고, 180km로 질주해 충돌사고도 내봤지만 마음대로 되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박미령은 초등학교 때 잡지 모델로 연예계 활동을 시작해 국내 최초 여고생 화장품 모델을 했으며, '젊음의 행진'MC, 청춘영화 '날개 달린 녀석들'의 주인공을 맡은 바 있다.

한편 12일 방송된 TV조선 '솔직한 연예토크 호박씨'에서 박미령은 21세 나이에 비밀 결혼을 하면서 동시에 연예계에서 갑작스럽게 사라진 이유에 대해 털어놨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