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노소영 관장, 문자메시지로 최태원 회장 불륜·별거 심경 고백(강적들)

입력 2016-01-13 23:59:00 | 수정 2016-01-13 23:59: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최태원 회장 노소영 관장 / TV조선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최태원 회장 노소영 관장 / TV조선 제공


최태원 회장 노소영 관장

SK 최태원 회장의 부인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심경을 고백했다.

12일 방송된 TV조선 '강적들'은 재벌 총수 최초로 혼외자를 공개한 SK 최태원 회장의 부인인 노소영 관장이 직접 밝힌 심경을 최초 공개했다.

이날 패널들이 최태원 회장의 혼외자 고백과 이혼 요구에 대해 한창 설전을 벌이던 중 김갑수 문화평론가에게 장문의 문자 메세지가 도착했다.

발신인은 평소 친분이 있는 노소영 관장. 김갑수는 "우정을 지켜야 할까?"라고 고민하다가 이내 "노 관장의 심경을 그대로 전해주겠다"며 내용을 읽었다.

노 관장은 "그냥 아시는 대로 말씀하셔요. 제가 언론 플레이하는 것처럼 비치고 싶진 않아요"라며 쓴 장문의 글 속에 별거기간에 대한 논란과 최 회장의 불륜 고백 등에 대한 심경을 전했다.

노 관장이 직접 밝힌 심경이 공개되는 순간, 스튜디오에는 묘한 긴장감이 번져나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