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쯔위 정치색 논란, JYP "중국 활동 중단…16세에 불과한 어린 소녀일 뿐"

입력 2016-01-14 19:54:36 | 수정 2016-01-14 19:54:36
글자축소 글자확대
쯔위 정치색 논란 쯔위 정치색 논란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쯔위 정치색 논란 쯔위 정치색 논란 /사진=한경DB


쯔위 정치색 논란

트와이스의 멤버 쯔위가 난데없는 정치색 논란에 휘말렸다.

쯔위는 지난해 11월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의 인터넷 생방송에서 대만 국기를 흔들었다. 해당 장면은 본방송에는 나오지 않았지만, 인터넷방송 이미지가 중국 네티즌 사이에서 떠돌며 뒤늦게 논란이 됐다.

이와 관련해 대만 독립을 반대하는 대만 출신 중국인 가수 황안(黃安)은 "쯔위가 대만 독립 세력을 부추긴다"면서 거세게 비난해 일부 비판 여론이 높아졌다.

이에 대해 JYP 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14일 "당장 다음주 예정되어 있던 중국 일정이 있었으나, 취소할 계획을 갖고 있다"며 쯔위와 관련된 논란이지만, 정치색을 드러낸 것이 아니었다는 오해가 풀릴 때까지 트와이스의 중국 활동을 취소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이날 JYP 차이나는 SNS를 통해 "쯔위를 포함한 JYP는 중국을 적대시하는 행동과 발언을 하지 않았다"며 "쯔위는 16세에 불과하다. 나이와 교육 수준을 고려했을 때 정치적 관념을 논하기에는 이르다"고 남겼다.

이어 "중국을 적대시한다는 말로 인해 중국 업무와 자사와 관련된 중국 파트너들을 불편하게 하고 있다. 진실이 밝혀질 때까지 중국 활동을 연기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