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역대급 흡입력' 치즈인더트랩, 흥행할 수밖에 없는 세 가지 이유

입력 2016-01-14 09:05:43 | 수정 2016-01-14 09:05:4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 : tvN <치즈인더트랩> 영상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 : tvN <치즈인더트랩> 영상캡쳐


tvN 월화드라마 ‘치즈인더트랩(이하 치인트)’(극본 김남희, 고선희, 전영신 /연출 이윤정)이 방송 4회 만에 평균 시청률 6%를 기록, 연일 시청률 상승 곡선을 그리며 매 회 새로운 기록을 탄생시키고 있다. 이에 ‘치인트’를 사랑할 수밖에 없는 세 가지 이유를 짚어봤다.

1. 그냥 로맨스가 아니다 ‘로맨스릴러’다!
‘치인트’는 방송 초반부터 로맨스와 스릴러의 합성어인 ‘로맨스릴러’라는 새로운 장르를 내세웠고 이는 전 연령층의 시청자들에게 제대로 통했다. 홍설(김고은 분) 앞에만 서면 아이 같고 천진난만한 모습을 보이다가도 뒤돌아서면 그 속을 알 수 없는 유정(박해진 분)은 보는 이들을 소름 돋게 만들고 있다. 이러한 두 남녀의 로맨스는 단연 아슬아슬 외줄타기 같이 시청자들을 옴짝달싹 못하게 하고 있다. 이 관계에 유정과 남다른 과거가 있는 듯한 백인호(서강준 분)까지 가세해 더욱 소용돌이 같은 전개가 이어지고 있어 많은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 공감 백배 리얼 대학생활! 조별과제부터 현실감 넘치는 분노유발자들까지!
실제 대학생활을 그대로 옮겨온 듯한 에피소드와 인물들은 매 회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내며 그야말로 리얼 그 자체를 보여주고 있다. 그 중에서도 가장 큰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건 분노유발자들이다. 조별 과제는 저 멀리 미룬 채 놀기에 바쁜 진상선배 상철(문지윤 분), 사랑에 눈이 멀어 설을 괴롭히는 과대 남주연(차주영 분), 술을 빌미로 설을 꾀어보려는 도현(신주환 분), 설의 행동 하나하나에 트집잡기에 바쁜 허조교(이우동 분) 등 현실적인 등장인물들은 안방극장 가득히 탄식과 함께 공감지수를 높이고 있다.

3. 원작을 넘어선 배우들의 탄탄한 연기!
‘치인트’의 방영 이후 가장 호평 받고 있는 것 중 하나가 바로 원작을 뛰어넘은 배우들의 연기다. 박해진(유정 역)은 달달과 싸늘 두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하는 내면 연기로 그가 아닌 유정은 상상할 수도 없다는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으며 김고은(홍설 역)은 러블리하면서도 당찬 그녀만의 홍설을 탄생시켰다는 평을, 서강준(백인호 역)은 백인호 특유의 능청스러운 연기로 극에 활력을 더하고 있다. 여기에 연기 구멍 없는 조연들의 열연까지 더해져 더욱 더 무르익을 이들의 열연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뿐만 아니라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는 폭풍같은 전개, 얽히고설킨 인물관계 등 다양한 요소들이 재미를 더하고 있기에 앞으로 또 어떤 전개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