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베 "혐한시위 수치스럽다"

입력 2016-01-14 14:08:22 | 수정 2016-01-14 14:08:22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북한 핵실험을 계기로 한일 양국, 한미일 3국간의 안보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13일 오후 도쿄 총리 관저에서 서청원 새누리당 의원 등 한일의원연맹 소속 한국 국회의원과 면담한 자리에서 "북한 핵실험은 일한 양국의 국가안보상 중대한 위협이며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강력히 비난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베 총리는 이어 "이런 상황일수록 양국, 삼각동맹의 협력은 매우 중요해지고 있다"며 "앞으로 양국의 가교로서 큰 역할을 하고 있는 서청원 의원을 비롯한 여러분에게 협력을 부탁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서 의원은 아베 총리에게 보내는 박근혜 대통령의 구두 메시지를 전한 것은 물론,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해 혐한시위 문제에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아베 총리는 "혐한시위 문제는 일본인으로서 매우 수치스러운 일이기 때문에 굉장히 우려하고 있다"며 "향후 국회에서 확실하게 논의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화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날 면담에는 서 의원과 김태환·주호영·심윤조(이상 새누리당)·김성곤(더불어민주당) 의원 등과 유흥수 주일대사가 자리했다. 일본 측에서는 누카가 후쿠시로(額賀福志郞) 일한의원연맹 회장과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전 자민당 간사장 등이 배석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