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마리와 나' 김민재, 허스키들에 끌려다녀…'친절한 민재씨' 등극

입력 2016-01-14 09:07:57 | 수정 2016-01-14 09:07:57
글자축소 글자확대
'마리와 나'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마리와 나' 방송 캡처


김민재가 시베리안 허스키의 무한 체력 앞에 끌려 다니면서도 꿋꿋히 책임을 다하는 진지한 모습으로 '친절한 민재씨'로 등극했다.

13일 방송된 JTBC 예능 '마리와 나'에서는 김민재가 세 번째 위탁 동물로 시베리안 허스키 가족을 만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김민재는 세 번째 마리로 시베리안 허스키들을 만났다. 아무런 사전 정보 없이 만난 허스키 가족은 늑대로 보일 만큼 커다란 덩치를 가진 압도적인 비주얼로 김민재를 당황하게 했다.

그러나 놀란 것도 잠시, 김민재는 마리 주인이 전하는 허스키 가족에 관한 내용을 수첩에 꼼꼼하게 적으며 마리들을 위한 하루를 준비했다.

김민재는 허스키 네 가족 중 가장 어리고 가장 왈가닥이라는 미키를 맡았다. 집을 나서는 순간부터 김민재는 주체할 수 없는 질주 본능을 지닌 미키에게 끌려 다녀야 했다. 아직 강아지였지만 썰매 개의 위엄은 성견 못지 않았다.

미키는 이동 중인 차 안에서도 바깥 풍경을 만끽하며 들뜬 모습을 보였다. 김민재는 이러한 미키를 시종일관 다정하게 챙겨 어느덧 성장한 펫시터의 면모를 짐작하게 했다.

이윽고 겨울 바다에 도착하자 그간 좀처럼 밖에 나오지 못했던 미키는 드넓은 모래사장에 흥분, 넘치는 에너지를 발산했다. 예상보다 격한 미키의 '강제 산책'에 김민재 역시 속절없이 무한 러닝을 반복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처럼 김민재는 이길 수 없는 힘과 무한 체력을 지닌 허스키들에 이리 저리 끌려 다니면서도 자신이 해야 할 일들을 따뜻하게 꼼꼼히 챙기는 성실한 노력파의 모습으로 웃음과 감동을 선사했다.

한편, ‘마리와 나’는 주인의 피치 못할 사정으로 반려동물을 잠시 맡아 키워주며 동물과 인간 사이에서 일어나는 이야기를 담은 예능프로그램으로, 김민재를 비롯해 강호동, 이재훈, 은지원, 서인국, 심형탁, 아이콘의 비아이와 김진환 등이 출연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