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부진·임우재 결국 남남으로…결혼 17년만에 이혼

입력 2016-01-14 10:30:41 | 수정 2016-01-14 14:45:34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부진 임우재 결혼 17년 만에 이혼 결혼 17년 만에 이혼기사 이미지 보기

이부진 임우재 결혼 17년 만에 이혼 결혼 17년 만에 이혼


이부진 임우재, 결혼 17년 만에 이혼

이부진(44) 호텔신라 사장과 임우재(46) 삼성전기 상임고문이 결혼 17년만에 이혼했다.

수원지법 성남지원 가사2단독 재판부(판사 주진오)는 14일 이 사장이 임 고문을 상대로 낸 이혼 및 친권자 지정 등 소송 선고 공판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했다.

이로써 두 사람은 법적으로 부부관계를 정리하게 됐다.

이혼 절차는 2014년 10월 이 사장이 이혼조정과 친권자 지정 신청을 법원에 내면서 시작됐다.

임우재 고문은 "가정을 지키고 싶다. 자녀 친권은 논의 대상이 아니다"라며 이혼할 뜻이 없다고 밝혀왔다.

두 사람은 두 차례 조정에서 합의에 이르지 못해 결국 소송까지 이어졌다.

사람의 이혼과 관련해 1조6000억 원으로 알려진 이부진 사장의 재산 분할이 어떻게 이뤄질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부진 사장은 1995년 삼성복지재단 봉사활동에서 당시 삼성물산 평사원이었던 임우재 부사장을 만나 1999년 결혼에 골인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