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영화같은 스토리' 이부진-임우재, 17년만에 결국 이혼…이유는?

입력 2016-01-14 11:13:55 | 수정 2016-01-14 11:13:55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부진 임우재기사 이미지 보기

이부진 임우재


이부진 임우재, 이혼 판결

이부진(44) 호텔신라 사장과 임우재(46) 삼성전기 상임고문이 결혼 17년만에 이혼했다.

수원지법 성남지원 가사2단독 재판부(판사 주진오)는 14일 이부진 사장이 임우재 고문을 상대로 낸 이혼 및 친권자 지정 등 소송 선고 공판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했다.

이부진 사장은 아버지인 이건희 회장이 심장마비로 투병생활에 들어간 이후 본격적으로 이혼 소송을 준비해 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은 슬하에 초등학교 1학년인 아들 하나를 두고 있으며, 이혼 이유로는 성격차이 등이 거론된 바 있다.

한편 이부진 사장은 1995년 삼성복지재단 봉사활동에서 당시 삼성물산 평사원이었던 임우재 부사장을 만나 집안의 반대를 무릅쓰고 1999년 결혼에 골인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