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해진 "박신혜와 열애설? 낚시성 보도 고소…강경대응" [공식입장]

입력 2016-01-14 11:35:53 | 수정 2016-01-14 11:53:44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해진 박신혜 논란 박해진 박신혜 논란 / 사진=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박해진 박신혜 논란 박해진 박신혜 논란 / 사진= 한경DB


박해진 박신혜

배우 박해진 측이 낚시성 기사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전했다.

14일 박해진의 소속사 더블유엠컴퍼니 측은 한 매체를 통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근거 없는 기사가 기정사실인 것처럼 퍼져 심히 유감스럽다"고 입장을 밝혔다.

최근 한 인터넷 매체는 "박해진♥박신혜 '예쁜 사랑 오래오래~"라는 제목으로 두 사람의 열애를 암시하는 듯한 기사를 보도했다. 해당 기사에는 지난 2008년 박신혜가 자신의 SNS에 '내일 꼭 서울숲에 가자'라며 박해진과 찍은 사진을 올린 사실이 담겨 있다.

소속사 측은 "해당 기사는 단순히 클릭수를 높이기 위한 목적으로 한 낚시성 기사로 보여진다"며 "기사 제목과 내용이 전혀 다르다. 취재 내용의 근거는 지난 2008년 인터넷에 게시된 한 네티즌의 글이 전부였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2008년 어이없게 끝난 해프닝인데 아직까지 두 사람이 사귀고 있는 것처럼 제목을 뽑고, 낚시 기사를 작성했다. 도저히 넘어갈 수 없는 부분이라 법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고 강경대응을 시사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