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부진·임우재 이혼…위자료는 1000억?

입력 2016-01-15 05:52:57 | 수정 2016-01-15 06:05:16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부진 임우재 이혼/사진= JTBC '썰전'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이부진 임우재 이혼/사진= JTBC '썰전' 방송화면 캡처


이부진 임우재 이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46)과 임우재 삼성전기 고문(48) 부부가 결혼 17년 만에 이혼한 가운데 변호사 강용석의 발언이 눈길을 끈다.

강용석은 지난 6월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이부진 임우재 부부의 이혼 소송에 대해 "위자료가 천억 원쯤 되지 않겠느냐. 결혼하고 이부진 사장의 재산이 어마어마하게 늘었다"고 전했다.

이어 "보통 양육권은 엄마가 갖더라도 친권은 공동으로 갖는다. 이부진 사장은 '양육권과 친권을 모두 갖겠다'고 하고 있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또 "이재용 임세령 부부가 이혼할 때 맡았던 변호사가 소송을 맡았다더라. 임세령 씨도 결국 양육권과 친권을 다 포기했다"라고 밝혀 시선을 끌었다.

한편, 14일 수원지법 성남지원 가사2단독 재판부(주진오 판사)는 이부진 사장이 임우재 고문을 상대로 낸 이혼 및 친권자 지정 등 소송 선고 공판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했다.

이혼 판결 직후 임 고문 측은 즉각 항소할 뜻을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