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썰전' 전원책, 안철수 향해 돌직구…"정치생명 끝날 수도 있다"

입력 2016-01-15 06:04:19 | 수정 2016-01-15 06:04:27
글자축소 글자확대
전원책 안철수 비판/사진=JTBC '썰전'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전원책 안철수 비판/사진=JTBC '썰전' 방송화면 캡처


전원책 안철수 비판

14일 밤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전원책 변호사와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이 새로운 패널로 출연해 안철수 신당인 '국민의당'에 대해 토론을 펼쳤다.

이날 전원책은 "우리나라 정당 중에 조폭보다 역사가 깊은 곳이 한 곳도 없다"며 "이념과 정책으로 뭉친 곳이 없다. 명망있는 유명 정치인에게 줄서기로 당이 생기기 때문이다"라며 비판의 날을 세웠다.

이어 "'국민의당'에는 기존 정치에 실망한 분들이 간 것이다. 새로운 정치를 보여줘야 하는데 당명을 '국민의당'이라고 할 때부터 실망했다"고 돌직구를 날렸다. 당명에 대해서는 "국민의 당이 아닌 당이 어디있냐"라며 일침을 가하기도 했다.

또 "안철수 의원은 자신의 이미지에 맞는 정치를 해야 한다"며 "이런 식으로 영입하고, 사과하고 자신들의 이념 정책을 제대로 내세우지 않고 사람들 모으기에만 급급하다면 이게 바로 구태 정치다. 계속 이런 모습을 보인다면 이대로 정치생명이 끝날 수도 있다. 진짜 새정치를 하라"고 충고해 눈길을 끌었다.

유시민은 정당 창당을 '공사'에 비유해 "날림 공사를 하다보면 한시가 급하니 불량 자재가 들어오는 것은 당연하다"고 지적하며 "결과는 천명에 맡기고 소신껏 하시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JTBC '썰전'은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