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썰전' 전원책, 유시민에 폭풍질투 "나보다 잘생기고 잘났다"

입력 2016-01-15 09:21:04 | 수정 2016-01-15 09:24:31
글자축소 글자확대
썰전 전원책 유시민기사 이미지 보기

썰전 전원책 유시민


썰전 전원책 유시민, 합류

전원책 변호사가 ‘썰전’에 함께 합류한 유시민 작가의 장점에 대해 입을 열었다.

지난 14일 방송된 JTBC 이슈 리뷰 토크쇼 ‘썰전’ 뉴스 코너에는 새로운 패널인 전원책 변호사, 유시민 작가가 출연했다.

김구라는 “두 분을 모실 수 있었다는 게 그동안 ‘썰전’이 열심히 해왔다는 반증인 것 같다”며 소감을 전했다. 이어서 그는 “어차피 토론하면 의견들이 갈릴 테니, 처음에 약을 뿌리는(?) 차원에서 서로의 강점 하나씩 미담으로 하시라”고 제안했다.

이에 전원책 변호사는 “나보다 머리 좋고, 나보다 잘생겼고, 나보다 젊고, 나보다 잘났고 기타 등등. 나보다 못한 게 없다”며 유시민 작가를 향한 폭풍칭찬을 늘어놓았으나 “다만, 보수 쪽에서는 정반대로 해석할 것”이라고 반전의 한 마디를 덧붙여 현장에 웃음을 자아냈다.

전원책 변호사는 김구라에게 "작년 연예대상 수상 소감 보고, 팬이 됐다. 사람이 굉장히 겸손해졌구나. 사람이 빚지면 겸손해지는구나"라고 돌직구를 던졌다.

이에 유시민은 "연예대상까지 챙겨보세요?"라고 물었고, 전원책 변호사는 "김구라가 누군지는 알아야되니깐요. 구라 라는 말은 비속어이지 않나요""라고 전하는 등 막강한 입담으로 김구라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