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해투 이유영, 청심환 2개 먹고 출연했다가…"동공 풀렸다" 무슨 일이?

입력 2016-01-15 09:43:24 | 수정 2016-01-15 09:43:24
글자축소 글자확대
해투 이유영 해투 이유영 / 사진=방송화면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해투 이유영 해투 이유영 / 사진=방송화면 캡쳐


해투 이유영

배우 이유영이 '해피투게더3' 첫 출연에 대한 긴장감을 털어놨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 - 몰라봐서 미안해' 특집에서 이유영은 함께 출연한 전 축구선수 이천수, 가수 황치열, 걸그룹 피에스타 예지, 개그맨 문세윤과 함께 예능감을 뽐냈다.

이날 이유영은 "오늘 긴장돼서 청심환을 2개나 먹었다"며 "그런데 지나치게 차분해졌다"고 고백했다.

이에 유재석은 "어쩐지 어디 아픈 것 같더라"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본 다른 MC들 역시 이유영의 차분한 모습에 "영혼이 이탈할 것 같다", "동공이 풀렸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