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해투' 이유영, 주원과 첫 만남 물어보니 "거리감 느낄 정도로 어려웠다"

입력 2016-01-15 11:00:16 | 수정 2016-01-15 13:38:44
글자축소 글자확대
해투 이유영 /스틸컷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해투 이유영 /스틸컷 캡쳐


'해투' 이유영, 주원과 연기 호흡 털어놔

'해투' 이유영이 영화 '그놈이다'에서 호흡을 맞춘 주원과의 첫 만남에 대해 회상했다.

지난해 10월 열린 영화 '그놈이다' 제작보고회에서 이유영은 "배우로서 데뷔한지 얼마 안 됐고, 영화에서 보던 큰 선배들을 만나서 처음에는 긴장이 됐다"라고 밝히며 영화 출연진들과의 첫 만남에 대해 설명했다.

이유영은 "주원은 키도 크고 훤칠한 도회적 이미지 때문에 처음에는 거리감을 느낄 정도로 어려웠다. 하지만 친동생처럼 나를 잘 챙겨줘서 감사했다"라고 진심을 전했다.

이유영은 지난 14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 출연해 청심환을 먹으면서 파격적인 입담을 과시해 화제다.

이유영은 지난 2014년 5월 제 14회 밀라노 국제영화제에서 영화 '봄'으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충무로 블루칩'으로 떠올랐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