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군함도' 황정민·소지섭·송중기, 日 강제 징용 숨겨진 역사 드러낸다

입력 2016-01-15 14:10:50 | 수정 2016-01-15 14:10:50
글자축소 글자확대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 출연료 공개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 출연료 공개 /한경DB


황정민·소지섭·송중기, '군함도' 출연

류승완 감독의 차기작 '군함도'에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가 캐스팅됐다.

영화 '군함도'는 일제 강점기, 일본 군함도(하시마, 군함 모양을 닮아 군함도라 불림)에 강제 징용된 후 목숨을 걸고 탈출을 시도하는 400여 명 조선인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일제강점기 수 많은 조선인들이 강제 징용을 당하고 죽음을 맞이했던 ‘군함도’의 숨겨진 역사를 모티브로 새롭게 창조했다.

황정민은 일본으로 보내주겠다는 말에 속아 군함도에 오게 된 경성 호텔 악단장 이강옥 역을 맡았다. 딸을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 일본행을 선택했지만 군함도에 끌려온 후 살아 남기 위해, 그리고 딸을 지키기 위해 어떤 일도 마다하지 않는 인물이다.

소지섭은 종로 일대를 평정했던 경성 최고의 주먹 최칠성 역을 연기한다. 거친 성격으로 군함도에서 크고 작은 사건을 일으키지만 투박하면서도 진한 속내를 지닌 인물이다.

송중기는 독립 운동의 주요 인사를 구출하기 위해 군함도에 잠입하는 독립군 박무영 역에 캐스팅됐다. 강한 신념을 바탕으로 임무를 수행하는 남성적인 모습을 선보인다.

'군함도'는 현재 촬영 준비 중이며 2017년 개봉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