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데뷔 30주년' 부활 김태원 "80살에도 흰머리 휘날리며 기타 칠 것"

입력 2016-01-15 16:55:19 | 수정 2016-01-15 16:57:47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태원 / 사진 = YTN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김태원 / 사진 = YTN 제공


록 밴드 부활의 리더 ‘국민 할매’ 김태원이 YTN '김선영의 뉴스나이트'에 출연해 데뷔 30주년을 맞이한 소감과 함께 멤버들, 가정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다.

김태원은 지난 5일 진행된 녹화에서 부활을 30년 동안 이끌어 오면서 겪었던 고비들을 이야기하면서 ‘멤버들에게 늘 부족한 리더’라고 자신을 낮췄다. 또 “음악 활동을 하며 견딜 수 없이 힘들었던 순간들이 곡의 가사가 되고 음악이 됐다.”고 밝혔다. 앞으로 30년 뒤, 80세가 되어서도 ‘백발을 휘날리며’ 늘 기타를 치겠다는 소망도 털어놨다.

김태원은 1대 보컬 이승철부터 9대 보컬 김동명까지 30년 동안 함께한 모든 보컬이 ‘부활의 역사’라며 애정을 표현했다. 특히 김태원은 부활이 존폐 갈림길에 섰던 1993년, ‘사랑할수록’을 녹음한 뒤 사망한 보컬 故 김재기에 대해 특별한 애정이 있다고 이야기하며, 아내와 얽힌 뒷이야기도 공개했다.

‘국민 할매’ 김태원의 건강을 염려해 “감자탕만 드시지 말라”고 당부하는 부활 멤버들의 영상 편지, 또 아들 우현 군의 ‘조금 느린’ 성장 과정에서 늘 버팀목이 되는 가족들의 마음도 공감토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태원이 출연하는 '김선영의 뉴스나이트'는 오늘(15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