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카라 박규리·한승연·구하라, 전속계약 만료돼 '해체'…"허영지는?"

입력 2016-01-15 18:45:45 | 수정 2016-01-15 18:45:45
글자축소 글자확대
카라 박규리 한승연 구하라 카라 박규리 한승연 구하라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카라 박규리 한승연 구하라 카라 박규리 한승연 구하라 /한경DB


카라 박규리 한승연 구하라

카라 박규리 한승연 구하라가 DSP와 전속계약이 만료되며 각자의 길을 걷기로 결정했따.

15일 걸그룹 카라의 소속사 DSP 미디어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카라 박규리 한승연 구하라이 이날 부로 전속계약 기간이 종료됐음을 알렸다.

소속사는 “박규리 한승연 구하라는 서로의 발전을 위해 전속계약 만료와 동시에 다른 분야에서도 폭넓게 활동하기를 결정해 당사는 그녀들의 앞길에 아낌없는 응원과 행복을 빌어주려 한다”고 밝혔다.

또한 팀에 남게 된 허영지에 대해서는 “앞으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자 많은 노력을 다할 것이며 저희 또한 허영지의 성장을 도울 것”이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소속사는 “지난 9년간 변함없이 아낌없는 응원과 사랑을 보내주신 많은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 올리며 앞으로도 멤버들에게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지난 2007년 데뷔한 카라는 ‘프리티걸’, ‘허니’, ‘미스터’, ‘루팡’, ‘스텝’ 등을 히트시키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지난 2014년 첫 번째 계약 만료 시점을 앞두고 니콜과 강지영이 팀을 탈퇴 하면서 허영지를 영입해 4인조로 활동을 이어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