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응팔' 혜리 남편 박보검, '어남택'이 맞았다…끊임없는 스킨십 '달달'

입력 2016-01-15 21:25:10 | 수정 2016-01-15 21:25:10
글자축소 글자확대
응팔 혜리 남편 박보검 응팔 혜리 남편 박보검/사진=tvn '응답하라 1988'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응팔 혜리 남편 박보검 응팔 혜리 남편 박보검/사진=tvn '응답하라 1988' 캡쳐


응팔 혜리 남편 박보검

'응답하라 1988(이하 '응팔')' 속 혜리의 남편이 박보검으로 밝혀져 충격을 더하고 있다.

15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서는 과거 택의 꿈 속 키스가 꿈이 아닌 사실이었음이 밝혀지면서 덕선과 택은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뜨거운 키스를 나눴다. 이후 이미연과 김주혁의 인터뷰가 뒤따르면서 덕선의 남편은 택으로 확정됐다.

덕선의 남편이 택으로 밝혀지면서 두 사람의 달달한 스킨십이 펼쳐져 충격속에서도 쉴 틈없이 여심의 마음을 저격했다.

또한 박보검(최택)의 전화를 받고 집 앞으로 나온 혜리. 박보검은 혜리에게 “안 추워?”라고 물었고, 혜리는 박보검(최택)의 품에 안기며 “아~ 따뜻해”라고 애교를 부렸다.

혜리가 박보검(최택)에게 “내일 아빠 퇴임식인데 나 눈물 날려고 해”라고 말하자, 박보검(최택)은 “나도 내일 가면 안돼?”라고 물었다.

이에 혜리는 “가족만 부른 자리야. 내일은 아빠가 주인공인데 니가 가면 니가 주인공이 돼”라고 했다. 하지만 박보검(최택)은 계속 “잠깐 만이라도 가겠다”고 졸랐고, 혜리는 박보검(최택)의 옆구리를 꼬집으며 “내 말 들어”라며 여자친구 노릇을 했다.

한편,'응팔'은 16일(내일) 마지막 방송으로 시청자 곁을 떠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