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H.O.T.20주년 콘서트, 사실 아니다…이재원 "팬들에게 상처주는 것 같아 걱정"

입력 2016-01-15 21:39:09 | 수정 2016-01-15 21:39:09
글자축소 글자확대
H.O.T 20주년 콘서트 H.O.T 20주년 콘서트/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H.O.T 20주년 콘서트 H.O.T 20주년 콘서트/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H.O.T.20주년 콘서트

그룹 H.O.T.(강타ㆍ토니안ㆍ문희준ㆍ장우혁ㆍ이재원)가 20주년 기념 콘서트를 준비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H.O.T. 멤버들이 입장을 전했다.

15일 SM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한 매체에 “20주년 기념 콘서트에 대해선 정해진 바 없다”고 밝혔다.

토니안의 소속사 관계자도 “20주년 기념 콘서트에 대해서 전혀 들은 것이 없다. 재결합도 정해진 바 없다”고 전했다.

장우혁의 소속사 역시 “팬들의 바람처럼 잘 되면 좋겠지만 재결합이나 콘서트에 대해서 정해진 게 없다”고 말했다.

같은 날 오후 H.O.T. 막내 이재원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우리 멤버들끼리도 올해가 20주년이니 이야기를 하고 있다. 팬 분들도 많이 보고 싶어하니까 올해는 콘서트든 앨범이든 해야 되지 않을까 하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언론에서 나오는 것처럼 뭐가 정해진 상황이 아니다. 재결합 이야기가 자주 나오는데 개인적으로 궁금하다. 내가 모르는 뭔가가 정해진 건지 궁금증이 생길 때가 있다"라고 말했다.

또한 이재원은 "자꾸 재결합한다, 정해진게 없다라는 것이 반복되다 보니 우리가 양치기 소년처럼 보여지고 팬들에게 상처만 주는 것 같아서 걱정된다"라며 "한번도 우리가 직접 말한 적은 없다"고 분명하게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