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레이양, '현수막 논란' 언급 "욕을 너무 먹어서…"

입력 2016-01-16 10:14:09 | 수정 2016-01-16 10:14:0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레이양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레이양



'나혼자산다' 레이양이 현수막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15일 방송된 MBC '나혼자산다' '더 무지개 라이브' 코너에서는 레이양의 싱글 라이프가 공개됐다.

이날 '나혼자산다'에서 전현무는 레이양에게 "지난해 연말에 가장 핫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레이양은 MBC 연예대상 시상식에서 김구라의 대상 수상 소감 당시 현수막을 들고 계속 카메라를 의식하는 듯한 태도를 취해 논란이 됐다.

전현무의 말에 레이양은 자신의 실수였다고 사과하며 "너무 욕을 많이 먹어서 누가 절 보면 숨게 된다"고 고백했다.

전현무는 "이번 논란 이후로 어머니의 반응은 어떠셨냐?"고 물었다.

이에 레이양은 "처음에는 모르셨다. TV에 나온 제 모습에 그저 기뻐하셨다. 뒤늦게 알게 된 제 논란을 아시고는 '플래카드를 들려면 똑바로 잘 들고 있지'라고 말하셨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시청자분들께도 정말 죄송하고 부모님께도 죄송하다. 엄마가 '앞으로 똑바로 들어라'라고 하셔서 제가 '앞으로는 내가 안 들거다'라고 말했다"고 말해 '나혼자산다'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