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청와대 사칭 이메일, IP 추적결과 한수원 해킹 발신지와 일치

입력 2016-01-18 21:46:48 | 수정 2016-01-18 21:46:48
글자축소 글자확대
청와대 사칭 이메일 청와대 사칭 이메일/사진=MBC 뉴스화면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청와대 사칭 이메일 청와대 사칭 이메일/사진=MBC 뉴스화면 캡쳐


청와대 사칭 이메일

청와대 사칭 이메일의 발신지가 2014년 12월 한국수력원자력 해킹 발신지와 일치했다.

강신명 경찰청장은 18일 기자간담회에서 “청와대 사칭 이메일 발송에 사용된 국내 대형 포털사이트 계정을 압수수색한 결과 중국 랴오닝(遼寧) 성 IP 대역으로 확인됐다”며 “IP 대역이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사건과 일치한다”고 밝혔다. 당시 검찰은 해킹의 배후가 북한이라고 결론 내렸다.

경찰은 13, 14일 청와대와 외교부, 통일부를 사칭해 북한의 4차 핵실험 관련 의견을 개진해달라고 요청하는 내용의 이메일이 발송된 것을 확인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강 청장은 “정상적인 이메일을 보내서 답장이 오면 악성코드가 담긴 이메일을 다시 보내는 수법으로 보인다”고 발표했다.

다행히 현재까지 악성 코드 감염, 컴퓨터 해킹 등 악성 이메일로 인한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강 청장은 “피해는 크지 않거나 없을 걸로 추정 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