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쯔위, 캐스팅 루머 해명 "JYP 직원이 대만까지 찾아왔다고?

입력 2016-01-18 11:28:09 | 수정 2016-01-18 11:30:32
글자축소 글자확대
쯔위 쯔위 JYP /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쯔위 쯔위 JYP / 사진=한경DB


JYP 쯔위

JYP엔터테인먼트의 신인 걸그룹 트와이스의 멤버 쯔위가 정치색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쯔위의 캐스팅 비화가 다시금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해 12월 방송된 MBC에브리원 '주간 아이돌'에는 트와이스가 출연했다.

이날 "JYP 직원이 쯔위의 소문을 듣고 대만까지 찾아갔다더라"는 MC들의 질문에 쯔위는 "소문을 듣고 찾아온 건 아니다"며 운을 뗐다.

이어 쯔위는 "우연히 내가 댄스 학원에 있는 걸 보고 캐스팅했다"고 덧붙였고, 이에 스페셜 MC 성규는 "그럴 땐 그냥 소문 듣고 왔다고 하는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방송에서 대만 국기를 흔들어 논란의 중심에 섰던 쯔위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홈페이지가 중국 해커의 소행으로 보이는 디도스 공격을 받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