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비정상회담' 한예슬 "사랑? 살아가는 이유" 테디는 좋겠다

입력 2016-01-19 10:26:05 | 수정 2016-01-19 10:27:41
글자축소 글자확대
비정상회담 한예슬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비정상회담 한예슬 /한경DB


비정상회담 한예슬

'비정상회담' 한예슬이 '사랑꾼'의 면모를 뽐냈다.

한예슬은 최근 매거진 코스모폴리탄과의 화보 촬영 인터뷰에서 '사랑'에 대해 심경을 털어놨다.

당시 한예슬은 사랑에 대해 "사랑이란 결국 사람이 살아가는 이유가 아닐까, 이 드라마를 통해 다시 한 번 확신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예슬은 지난 18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해 '반려견'을 주제로 토론에 참여했다. 이날 한예슬은 "2001년도 슈퍼모델 선발대회로 데뷔해 2003년 논스톱이라는 시트콤으로 신예스타 반열에 오르고, 2006년 환상의 커플이라는 드라마로 스타의 반열에 올랐다"고 자신을 소개하며 입담을 과시했다.

한예슬은 현재 YG엔터테인먼트의 작곡가 테디와 공개 열애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