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남과 여' 공유 "기다리는 사람 있긴하냐…늘 촬영 현장에 있었다"

입력 2016-01-19 11:08:54 | 수정 2016-01-19 14:01:0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 한예진 기자 ] 배우 공유가 그동안의 근황을 공개했다.

전도연과 공유의 첫 만남으로 화제를 모은 영화 '남과 여' 제작보고회가 1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제작보고회에는 연출을 맡은 이윤기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전도연, 공유가 참석했다.

이날 공유는 '많은 사람이 기다렸다'는 MC의 말에 "기다리는 사람이 있긴하냐"고 너스레를 떨더니 "놀았던 건 아니고 영화 촬영 현장에 늘 있었다. 그래서 올해 선보이는 자리가 많을 것 같다"고 밝혔다.

'남과 여'는 설국 핀란드에서 만나 동행하게 되는 남자와 여자의 이야기다. 낯선 곳에서 만난 '상민'(전도연 분)과 '기홍'(공유 분)은 어딘가 닮은 서로에게 뜨겁게 끌리게 되고, 서로에게 걷잡을 수 없이 빠져들게 된다. 이름도 모르는 채 헤어진 두 사람은 8개월 뒤 서울에서 다시 만나 애틋한 시간을 함께 하며 사랑을 하게 된다. 오는 2월 개봉 예정.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