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글스 '금손' 기타리스트 글렌 프레이 사망…병마와 싸우다 결국

입력 2016-01-19 11:11:29 | 수정 2016-01-19 11:11:29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국 록그룹 이글스의 기타리스트 글렌 프레이가 사망했다. 향년 67세.

18일(현지시간) 이글스의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프레이는 미국 뉴욕에서 지난 몇 주 동안 병마와 싸우다 류머티즘 관절염, 궤양성 대장염, 폐렴에 의한 합병증으로 숨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