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풍문쇼' 걸그룹 스폰서 리스트 공개 "임신하면 무조건 해외에서…" 충격

입력 2016-01-19 13:38:51 | 수정 2016-01-20 10:40:06
글자축소 글자확대
'풍문쇼' 걸그룹 스폰서 리스트 /채널A기사 이미지 보기

'풍문쇼' 걸그룹 스폰서 리스트 /채널A


풍문쇼 걸그룹 스폰서 리스트

화려한 연예계의 이면으로 꼽히는 '스폰서 리스트'. 현직 기자가 이 스폰서 리스트의 존재에 대해 언급해 충격을 예고하고 있다.

지난 18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 출연한 Y-STAR 김묘성 기자는 걸그룹 타히티 지수의 스폰서 제안 폭로를 예로 들면서 말문을 열었다.

김묘성 기자는 "얼마 전에 스폰서 제안을 받은 사업가를 만났다. 그 분은 걸그룹이 많이 포함된 여자 스타들 리스트를 가지고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여자로서 깜짝 놀란 부분은 연예인들의 등급이 다 매겨져 있더라. 옆에 금액까지 다 적혀있고. '네고(협상) 가능한' 그렇게 돼있더라"라고 밝혔다.

또 "알 만한 사람은 위쪽등급에 조금 있고, 아래 등급에는 유명 걸그룹인데 그 안에서는 빛을 조금 못 본 친구들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김 기자가 가장 놀랐던 부분은 바로 계약서. 그는 "계약서에 '임신을 했을 때는 무조건 해외에 가서 일을 처리한다. 국내에서 말고. 그리고 그 비용은 모두 별도 처리한다'는 내용이 명시돼 있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