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시후, 성폭행 혐의 이후 3년 만에 복귀…"심장이 두근거려 잠 못 잤다"

입력 2016-01-19 19:00:18 | 수정 2016-01-19 20:03:11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시후 복귀 박시후 복귀 /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박시후 복귀 박시후 복귀 / 사진 = 한경DB


박시후 복귀

박시후가 연예인 지망생 성폭행 사건 이후 3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했다.

박시후는 19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에서 열린 OCN 드라마 '동네의 영웅'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박시후는 OCN 드라마 '동네의 영웅' 주인공으로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박시후가 국내 드라마에 출연하는 것은 SBS 드라마 '청담동 앨리스' 이후 약 3년 만이다.

박시후는 "감회가 새롭고 떨리기도 한다. 이런 자리에 다시 설 수 있게 되서 꿈을 꾸는 것 같이 행복하다. 심장이 두근거려 어젯밤에 잠을 못 잤다"라며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안방극장 복귀 소감을 밝혔다.

앞서 박시후는 2013년 연예인 지망생 성폭행 사건에 휘말렸다. 이후 피해자의 고소 취하로 무혐의 판결을 받으며 일단락이 됐다. 자숙을 보내던 박시후는 국내 활동을 중단한 대신 중국에서 영화 '향기' 등을 촬영하며 활동을 지속해 왔다.

한편, '동네의 영웅'은 전직 블랙요원이 경찰을 꿈꾸는 비정규직 청년을 비밀요원으로 성장시키며 악에 맞서 싸우는 내용으로 '생활밀착형 동네첩보전'을 표방한다.

박시후, 조성하, 이수혁, 권유리, 윤태영, 정만식, 최윤소 등이 취업준비생, 아르바이트생, 생계형 가장 등 공감 코드를 겸비한 인물로 분해 이 시대의 자화상을 담아낼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