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골든디스크' 박진영, 쯔위사태 간접 언급…"트와이스 많이 힘들텐데"

입력 2016-01-20 22:03:57 | 수정 2016-01-20 22:03:57
글자축소 글자확대
골든디스크 박진영 골든디스크 박진영/사진=골든디스크어워즈 방송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골든디스크 박진영 골든디스크 박진영/사진=골든디스크어워즈 방송캡쳐


골든디스크 박진영

'골든디스크' 본상을 수상한 박진영이 '쯔위 대만 사태'에 대해 언급했따.

제30회 골든디스크 어워즈(이하 골든디스크)가 20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개최됐다.

이날 본상을 수상한 박진영은 “오늘 상받는 분들 중 제가 나이가 제일 많다. 데뷔한 지 22년 됐다. 아직도 후배들과 무대에 서고, 상을 받을 수 있어서 영광이다. 항상 가슴에 두고 있는 건 팬들이다. 감사하다. 여러분 덕분에 진작 다른 일 했을 것이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이어 박진영은 "내일 트와이스가 골든디스크 신인상 후보다. 오늘은 데뷔한지 3개월이 된 날이다"며 "많이 힘들텐데 서로 아껴주고 챙겨주는 모습을 보니 기특하다. 내일 꼭 상탔으면 좋겠다"고 응원했다.

이는 박진영이 최근 중국에서 불거진 트와이스 멤버 쯔위 논란을 간접적으로 표현한 것.

한편 2016 골든디스크 시상식은 서울 경희대 평화의 전 당에서 20일, 21일 음원 대상과 음반 대상으로 나 뉘어 시상된다. QTV와 네이버 V앱을 통해 국내 생 중계되고, 중국 현지에서는 최대 동영상 사이트 아 이치이로 생중계된다.

골든디스크에는 빅뱅, 샤이니, 비스트, 방탄소년단, 에프엑스, 에이핑크, 빅스, 엑소, 소녀시대, 씨엔블루, EXID, 레드벨벳, AOA 등이 출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