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서정희 전 남편 서세원, 까도까도 나오는 양파 같은 남자…'충격'

입력 2016-01-20 00:46:59 | 수정 2016-01-20 00:46:59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침마당' 서정희 '아침마당' 서정희 / KBS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아침마당' 서정희 '아침마당' 서정희 / KBS 방송 캡처

`아침마당` 서정희가 전남편 서세원 폭행에 시달렸다고 토로했다.

서정희는 19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서 서세원이 결혼 생활 당시 폭행했느냐는 질문에 "아들이 `엄마, 안 맞은 날이 언제야?`라고 물어볼 정도였다"며 "입으로는 건강하다고 생각했는데 몸은 아팠다. 2014년 자궁 전체를 적출했고 이전에 가슴 종양 제거도 했다"고 털어놨다.

서세원 폭행에도 결혼생활을 지속한 이유에 대해 서정희는 "책임을 져야 한다고 생각했다. 당시에는 순결을 바친 사람과 일생을 같이 해야 하고 그 순결을 못 지켰을 때는 자결하지 않느냐. 어린 나이에 그런 마음을 가졌다"고 말했다.

서정희는 "결혼 생활을 일찍 하다 보니 좋은 엄마, 좋은 아내, 좋은 딸도 아니었다. 과거를 돌아보면 후회밖에 없다. 그래도 아이들로 인해서 행복했던 시간도 보냈다.기쁜 날도 있고 슬픈 날도 있었다. 잘못한 게 있으면 혼나고 잘한 것이 있으면 잘했다는 말을 듣고 싶다"고 덧붙였다.

서정희는 서세원과 이혼에 대해 "모든 게 잘 정리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