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택시' 이용규, 평생 '잔소리' 예감…유하나 "출산 때 남편 술 먹고 있어"

입력 2016-01-20 09:18:35 | 수정 2016-01-20 09:18:35
글자축소 글자확대
택시 유하나 이용규 부부기사 이미지 보기

택시 유하나 이용규 부부


택시 유하나 "이용규, 출산 때 곁에 없었다"

배우 유하나가 남편 이용규 선수에게 섭섭함을 토로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 유하나와 이용규 선수가 출연했다.

유하나는 "새벽 2시에 양수가 터졌는데 남편이 연락이 안됐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유하나는 "나중에 남편이 병원에 왔는데 누가봐도 술 먹은 얼굴이었다. 그런데 술 안 먹은 티를 내려고 얼굴에 비비크림을 바르고 왔다"라고 말했다.

이용규는 "변명할 게 없다. 선배들과 회식이었다. 술먹은 게 너무 티 나서 선크림을 발랐다"라고 고백했다.

이날 이용규는 “유하나가 7첩 반상을 차려준다”면서 “처음에 당황한 게 국이면 국, 찌개면 찌개인데 아내는 국과 찌개를 다 준비하더라. 과하다 싶을 정도였다”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
//2017.01.09 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