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님과 함께2-최고의 사랑' 김숙­♥윤정수, '쇼윈도 부부'가 만든 자체 최고 시청률

입력 2016-01-20 11:40:40 | 수정 2016-01-20 11:40:40
글자축소 글자확대
'님과 함께2-최고의 사랑' 김숙­♥윤정수기사 이미지 보기

'님과 함께2-최고의 사랑' 김숙­♥윤정수

'님과 함께2-최고의 사랑' 김숙­-윤정수, 박수홍-황석정 소개팅 주선

JTBC ‘님과 함께 시즌2 – 최고(高)의 사랑’이 또 다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6%에 육박하는 시청률을 기록하며 대폭 상승세를 보였다.

지난 19일에 방송된 ‘님과 함께2’ 38회는 5.8%(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광고 제외기준)의 시청률로 자체최고시청률 기록을 경신했다. 앞서 4.3%를 기록했던 37회 대비 1.5% 포인트나 껑충 뛰어올랐다. 동시간대 비지상파 프로그램 중 시청률 1위에 해당하는 성적이다.

이날 ‘님과 함께2’는 ‘쇼윈도 부부’ 김숙-윤정수가 황석정과 박수홍의 만남을 주선하는 과정을 보여줬다. 최근 뜨거운 반응을 얻으며 ‘님과 함께2’의 인기를 견인하고 있는 김숙-윤정수 외 또 다른 커플이 등장해 기대 이상의 호응을 얻었다.

또한, 지난 회부터 가상결혼 생활을 시작한 오나미-허경환 커플의 두 번째 이야기 역시 시청률 상승에 크게 기여했다. 실제로 오나미가 8년간 허경환을 짝사랑했던 것으로 알려진 바, 입이 귀에 걸린 오나미와 어쩔줄 몰라하는 허경환의 상반된 표정이 연신 웃음을 자아냈다.

현재 ‘님과 함께2’에 투입된 두 커플 모두 가상결혼 프로그램에서는 최초로 시도되는 개그맨-개그우먼의 조합이다.

로맨스를 전면에 내세우는 등 의도적으로 ‘케미’를 만드는데 집중하기보다 털털하게 평상시 모습을 드러내고 서서히 가까워지는 과정을 보여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뛰어난 외모의 선남선녀들을 내세워 결혼에 대한 판타지를 만들어내는 게 아니라 현실에 기반을 두고 자연스러운 재미를 끌어내 호평을 듣고 있다.

6%에 육박하는 시청률을 기록한 만큼 ‘7%가 넘으면 진짜로 결혼하겠다’는 공약을 내건 김숙-윤정수 커플의 불안감도 한층 고조되고 있다는게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님과 함께2’는 매주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