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택시' 유하나, 이용규와 결혼 망설인 이유? "결혼해서 잘 살 수 있겠냐고…"

입력 2016-01-20 13:31:06 | 수정 2016-01-20 13:36:24
글자축소 글자확대
택시 유하나 이용규 택시 유하나 이용규 / 사진 = 유하나 SNS기사 이미지 보기

택시 유하나 이용규 택시 유하나 이용규 / 사진 = 유하나 SNS


택시 유하나 이용규

배우 유하나 야구선수 이용규 부부가 '택시'에 출연해 화제인 가운데, 유하나의 과거 발언이 다시금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013년 방송된 SBS '강심장'에는 유하나 이용규 부부가 동반 출연했다.

당시 유하나는 "남편 이용규와의 결혼을 결심하기까지 많이 망설였다"고 털어놨다.

그는 "이용규와의 열애 사실이 알려진 뒤 많은 일이 있었다. 결혼을 한다고 기사가 나자 여배우와 야구선수의 만남에 대해서 여러 말들이 있었다"며 "염려하시는 분들도 계시고 우리 두 사람의 만남에 대한 악플도 많았다. '과연 두 사람이 결혼해서는 잘 살 수 있겠냐'는 말 때문에 결혼을 망설였다"고 말했다.

이에 이용규는 "처음엔 살림을 잘 할 수 있을지 의문이 들었는데 정말 내조를 잘한다"며 "경기 외적인 것으로는 하나도 신경 쓸 일이 없게 만든다"고 아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이용규 유하나 부부는 지난 19일 방송된 tvN '택시'에서 러브하우스와 아들을 공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