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외국인 근로자 IS 가담…"2010년부터 일했던 외국인 7명, 출국 하더니…"

입력 2016-01-20 14:13:38 | 수정 2016-01-20 14:14:41
글자축소 글자확대
외국인 근로자 IS 가담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외국인 근로자 IS 가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외국인 근로자 IS 가담, 국정원 집계

국내 외국인 근로자 중 7명이 수니파 무장단체(IS)에 가담한 사실이 드러났다.

20일 국가정보원은 지난 2010년부터 국내에서 근로자로 일했던 외국인 7명이 출국 후 IS에 가담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또 같은 기간 IS를 포함한 국제 테러 조직과 관련된 것으로 파악된 외국인 51명을 추방했다고 보고했다.

국정원은 테러 위기 상황 대처를 주제로 열린 당정 협의회에서 이같이 보고했다고 국회 정보위원회 새누리당 간사 이철우 의원이 전했다.

이 의원은 "이 같은 사례로 봤을 때 무슬림 관련 국가에서 (국내로) 온 사람이 57만명 정도 이고 대한민국도 테러 안전지대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지난 11월 국정원은 2010년 이후 국제 테러 조직 관련자 48명을 추방했다는 누적 통계를 발표 한 바 있다. 이후 약 두 달 사이 외국인 3명이 테러 단체 관련 혐의를 받아 추가로 강제 출국된 것으로 추정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