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지코, '지코 틴트'에 뿔났다 "LG생건 사과, 진정성 있는지 의문" (공식입장)

입력 2016-01-20 18:13:35 | 수정 2016-01-20 18:13:35
글자축소 글자확대
지코 틴트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지코 틴트 /한경DB


지코 틴트 뭐길래? 소속사 "퍼블리시티권 침해"

보이그룹 블락비의 멤버 지코가 모 화장품 브랜드와 '퍼블리시티권'에 대해 공방을 벌이고 있다.

세븐시즌스는 20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LG생활건강이 ‘지코 틴트’라는 이름을 오래전부터 홍보에 사용해 왔고, 많은 사람들이 지코와 공식적인 관계가 있는 것으로 착각해 ‘지코’ 라는 브랜드를 이용해 수익을 올린 것으로 추정된다"며 공식 입장을 밝혔다.

LG생활건강은 비욘드 브랜드의 틴트 제품에 '지코 틴트'라는 별칭으로 온라인에서 판매하고 있었던 것.

이에 LG생활건강 측은 한 매체를 통해 "지코 틴트'는 소비자가 만든 무구"라면서 지코와 소속사에 대해 유감을 표했다.

지코 소속사 측은 " LG생활건강의 대응에 안타까움을 느끼며 사과에 진정성이 있는지 의문이 든다"라고 전했다.

또 "LG생활건강 측의 답변 중 '지코 틴트는 소비자가 만든 문구'라는 답변은 책임을 회피하기 위한 무책임한 태도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라고 강조했다.

<지코 소속사 공식 입장>

안녕하세요. 세븐시즌스입니다.

이번 지코의 퍼블리시티권 침해 문제와 관련해 언론을 통해 접한 LG생활건강 측의 현재 대응에 대해 안타까움을 느낍니다. 또한 사과의 진정성에 대한 의문을 느끼는 바 입니다.

저희 측은 문제 제기 당시 서면을 통한 공식 입장과 사과를 요구했으나 LG생활건강 측은 성의 없는 형식적 답변을 내놓았을 뿐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습니다.

한 매체에 보도된 LG생활건강 측의 답변 중 '지코 틴트는 소비자가 만든 문구'라는 답변은 책임을 회피하기 위한 무책임한 태도로 밖에 보이지 않습니다.

아직도 수많은 사이트에서는 연관검색어와 함께 해당 업체의 상품이 지코 틴트로 불리며 이와 관련된 여러 글들이 게재되어 있습니다.

지코의 퍼블리시티권을 침해하여 영리를 취한 뒤 문제가 제기되니 과거에 사과를 했다는 식의 대응은 소비자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기업이 취할 태도로는 보이지 않습니다.

저희 측이 다시 한 번 힘을 실어 공개 사과를 요구하는 이유는 자사 아티스트뿐만 아니라 많은 연예인들이 앞으로 연예계 활동을 함에 있어 퍼블리시티권을 침해 당하는 부당한 행위를 알려 피해를 막아야 한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라며, LG생활건강 측의 진심 어린 사과를 원합니다.

감사합니다.

(주) 세븐시즌스
대표이사 김규욱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