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라디오스타' 박소담, 충무로 '미친 존재감'의 예능 습격

입력 2016-01-21 09:01:38 | 수정 2016-01-21 09:04:55
글자축소 글자확대
라디오스타 박소담기사 이미지 보기

라디오스타 박소담


라디오스타 박소담, 의외의 매력

영화 '검은 사제들'에서 압도적인 연기로 충무로의 블루칩으로 떠오른 박소담이 예능에 출격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조희진/연출 황교진)는 ‘이 구역의 미친 자는 나야’ 특집으로 박소담-이해영 감독-이엘-조세호가 출연했다.

혜성같이 등장한 괴물 신인 박소담, 천만 배우를 발굴하는 충무로의 미친 안목 이해영 감독, ‘황해’ ‘내부자들’의 미친 몸매 신스틸러 이엘, 입담으로 끈질기게 살아남은 조세호의 만남은 묘하게 어울리며 큰 웃음을 줬다.

이날 핫스타는 단연 박소담이었다. 박소담은 조근조근 자신이 연기했던 인물들을 소개했고, “’검은 사제들’의 영신에서 완전히 빠져 나왔나”라는 질문에 “끝나자마자 바로 빠져 나왔다. 멀쩡한 상태입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이름처럼 소담스러운 매력을 지닌 박소담의 해맑음에 4MC 김국진-윤종신-김구라-규현의 표정은 덩달아 밝아졌고, 특히 규현은 자신의 노래를 애정 한다는 박소담의 말에 볼이 발그레해져 눈길을 끌었다.

무쌍 매력의 소유자 박소담은 “다들 걱정이 되나 보다. 내가 엄청나게 예쁜 건 아니지만 배우를 하면서는 나만의 매력이라고 생각한다. 나만의 개성이라고 생각해서 한 번도 성형수술을 생각해 본 적이 없다”라며 “귀가 크다. 귀가 커서 스트레이트 긴 머리를 하면 귀가 튀어나온다”라며 엘프임을 인증(?)하기도 했다. 박소담은 주량이 소주 2병임을 쿨하게 고백하며 솔직 매력을 드러내기도 했고, 중학생 당시 첫사랑에게 3번을 차인 사실까지 밝혀 눈길을 끌었다.

박소담의 매력은 개인기에서 더욱 터졌다. 영화 ‘검은 사제들’에서 귀신들린 연기를 보여준 박소담은 “최근 출연한 드라마에서 막춤을 보여줬다”고 말했고, 춤을 보여달라는 말에 “춤을 정말 못 춰요”라며 수줍어했다. 그리고 음악이 나오자 “잠깐만요”라며 머뭇거렸지만 이내 완전히 얼굴을 바꾸고 반전 있는 모습을 보여주며 4MC를 완전히 홀렸다. 또 거미의 ‘그대 돌아오면’ 무대에서는 손을 덜덜 떨면서도 특유의 목소리로 노래를 불러내는 등 매력 발산을 제대로 해냈다.

최근 ‘내부자들’에 출연하며 화제가 된 이엘 역시 섹시함과 우아함을 동시에 발산하며 시선을 끌었다. 목소리와 말투에서부터 우아함이 묻어난 이엘은 짧은 바지로 갈아입고 폴댄스를 보여줘 4MC의 마음을 두근거리게 했다. 김구라가 이상형이라는 이엘은 그림 선물로 남다른 재능을 자랑했고, 노래를 부를 때는 소녀같이 수줍어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등 다양한 매력을 어필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말발 하면 당할 자가 없는 이해영 감독 역시 스튜디오에 웃음을 선사했다. 영화 ‘경성학교: 사라진 소녀들’이 35만을 한 것에 대해 MC들이 언급하자 뒤 끝 있는 모습을 보여주는가 하면, 조카가 규현의 팬이라 사인 셔틀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나왔다고 솔직하게 밝혀 웃음을 주기도 했다. 또 이해영 감독은 영화 ‘천하장사 마돈나’를 찍을 당시 문세윤에 대한 에피소드를 공개하며 신체 부위를 호두에 비유하는 등 김구라를 능가(?)하는 입담으로 견제(?)까지 당하는 등 남다른 재능을 보여주기도 했다.

조세호는 한층 더 성장한 아기호랑이의 모습으로 김구라를 공격, 3MC와 게스트 박소담-이해영 감독-이엘을 웃음으로 초토화시켰다. 조세호는 김구라에게 덕담을 하겠다며 “외로워 보인다”고 말했고, 계속되는 김구라의 딴지에 맞대응을 하는 등 거침없는 모습을 보여줬다. 김구라를 향한 조세호의 사이다 토크에 김구라를 제외한 모든 이들이 쾌재를 불렀고, “나중에 대기실에 찾아와서 ‘죄송합니다’ 이런 거 하지 마”라는 김구라의 말에 “이제 충분히 자격이 있다. 나 이제 그런 거 안 한다”라고 선전포고를 하는 당찬(?) 모습을 보여줘 웃음을 줬다.

이 같은 매력 넘치는 네 명의 게스트들은 각종 포털 검색어를 장악했고, ‘라디오스타’는 10%에 근접한 높은 시청률을 이어가며 ‘수요일 밤’ 예능맹주의 위엄을 뽐냈다. ‘라디오스타’를 접한 시청자들은 “’라디오스타’ 박소담 진짜 매력적이다 웃는 모습에 반했다” “’라디오스타’ 조세호 진짜 오늘 최고였다 어쩜 저렇게 재미있을까” “’라디오스타’ 조세호 김구라 한 방 먹이는 모습에 배꼽 잡았다” “’라디오스타’ 이엘 폴댄스 진짜 대박! 매력 있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김국진-윤종신-김구라-규현 4MC가 어디로 튈 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