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화보] 이유영, '청순+섹시' 두가지 매력 담은 화보 남심 저격…'여배우의 아우라'

입력 2016-01-21 10:14:35 | 수정 2016-01-21 10:14:3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영화 '봄', '간신', '그놈이다'에서 보여준 연기로 청룡영화상, 대종영화상 신인여우상을 휩쓸은 신인 여배우 이유영이 화보를 공개했다.

2016년이 기대되는 배우, 관능의 미학을 가진 여배우 이유영이 도발적인 화보를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남성 패션 매거진 '아레나 옴므 플러스'와 함께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이유영은 도발적인 눈빛이 돋보이는 화보를 선보이며 남심을 사로잡는 매력을 발산했다. 돋보이는 유려한 바디 라인, 고혹적인 표정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는 이유영의 모습은 섹시한 이미지를 연출하고 있어 더욱 시선을 끈다. 특히 관능적인 아우라가 풍기는 그녀의 눈빛은 영화계를 이끌어 나갈 기대되는 여배우로서 감성을 더했다.

이유영은 "내가 가진 다양한 매력들을 화보에 담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며 "연기든 화보든 대중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는 여배우가 되고 싶다. 많은 사랑 바란다"고 전했다.

이유영은 한국예술종합학교에 재학 중이던 2014년 5월 조근현 감독의 저예산 예술 영화 '봄' 으로 밀라노 국제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으며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봄' 으로 이듬해인 2015년 올해의 영화상, 부일영화상과 대종상 영화제에서 여우신인상을 수상했고 2015년 영화''간신'으로 청룡영화상, 대종영화상에서 신인여우상을 수상했다. 최근에는 KBS 2TV '해피투게더'에 출연하며 다양한 매력을 뽐내 포털사이트 검색어 1위에 오르기도 했다.

2016년이 기대되는 배우, 관능의 미학을 가진 여배우 이유영은 영화계의 블루칩으로 거듭나며 많은 주목과 기대를 받고 있다.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