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엘 "'내부자들' 속 19禁 장면, 티팬티만 입고…너무 자극적"(라디오스타)

입력 2016-01-21 10:49:55 | 수정 2016-01-21 10:49:55
글자축소 글자확대
라디오스타 이엘 / MBC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라디오스타 이엘 / MBC 제공


라디오스타 이엘

배우 이엘이 영화 '내부자들' 속 노출신을 언급했다.

20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는 '이 구역의 미친 자는 나야'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박소담, 이엘, 이해영 감독, 개그맨 조세호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엘은 '내부자들' 노출신에 대해 "티팬티만 입고, 하이힐을 신고 있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현장에 남자 스태프가 많았는데, 상체를 가리기 위해 뒤로 돌아도 너무 자극적인 상황이라 남자 스태프들이 민망해했다"며 "그래서 여자 스태프들이 가운과 타월을 들고 대기하다가 촬영이 끝나면 타월을 던져주기 바빴다"고 촬영 현장을 설명했다.

한편 이엘은 영화 '내부자들'에서 정치인, 재벌, 언론인 등이 성접대를 즐기는 장면을 연기했으며, 배우 백윤식과 베드신을 선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