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신라면, 마트에서 진짬뽕에 밀렸다…1월 판매 3위 추락

입력 2016-01-22 08:09:45 | 수정 2016-01-22 08:09:45
글자축소 글자확대
라면시장 군림했지만 짬뽕라면 열풍에…
나가사끼 짬뽕 이후 두 번째로 1위 내줘


라면의 절대 강자 신라면이 오뚜기 진짬뽕의 도전에 무릎을 꿇고 말았다. 지난해 10월 출시된 진짬뽕이 선풍적 인기를 끌며 수년간 대형마트 월별 매출 순위 1위였던 신라면을 제친 것이다.

22일 A대형마트에 따르면 국내 전 점포의 매출 비중 기준으로 작년 12월 진짬뽕이 17.9%로 1위였고 신라면이 10.3%로 그 뒤를 이었다.

이어 이달 1∼21일 기준으론 역시 진짬뽕은 15.3%로 1위였지만 2위는 신라면이 아니었다. 같은 짬뽕라면 열품을 몰고 온 농심 맛짬뽕이 11.8%로 2위를 차지했다. 신라면은 10.2%로 3위로 밀렸다.

진짬뽕은 출시 50여일 만에 판매 1000만개를 돌파했고, 2개월 만에 2000만개를 넘어섰으며 3개월 만에 4000만개를 돌파하는 기염을 토하며 급성장 중이다.

오뚜기에 따르면 현재 하루 판매량은 80만∼100만개 수준이며, 이달 중 판매 5000만개를 돌파를 기대하고 있다. 일부 매장에서는 품귀현상도 빚어지고 있다.

A대형마트는 자사 매장의 집계 결과, 신라면이 봉지라면에서 1위를 처음으로 내준 것은 신라면 출시 25년 만인 2011년 11월이 처음이었다. 나가사끼 짬뽕에 1등 자리를 내준 이후 이번이 두 번째라는 것.

당시 하얀 국물 신드롬을 만들었던 꼬꼬면 열풍이 일면서 후발주자인 삼양의 나가사끼 짬뽕이 히트를 쳤다.

오뚜기 진짬뽕은 고온에서 야채를 볶는 방법으로 만든 진한 육수와 3㎜ 이상의 굵은 면 등으로 기존의 라면과 차별화해 고객의 사랑을 받고 있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진짬뽕이 스테디셀러로 장기간 인기를 누릴지, 반짝 인기에 그칠 지는 좀 더 추이를 지켜봐야 한다는 신중한 입장이다. 나가사끼 짬뽕은 4∼5개월간 1위를 차지하는 돌풍을 일으켰다가 하얀국물 인기가 시들해지자 다시 신라면에게 1위를 내주고 순위권 밖으로 사라졌기 때문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