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화보] '엉신' 심으뜸, 건강미 넘치는 탄탄한 몸매 과시…'보디 시크릿' 대공개

입력 2016-01-22 09:58:03 | 수정 2016-01-22 10:02:5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타고난 것이 아니라 운동으로 노력해 얻은 애플힙으로 각종 포털 사이트와 SNS에서 화제가 된 피트니스 선수 겸 모델 심으뜸, 그녀의 화보와 인터뷰가 '코스모폴리탄' 2월호를 통해 공개됐다.

화보 속 그녀는 잔근육이 드러나는 탄탄한 몸매와 한껏 힙업 된 히프라인을 뽐내며 그녀만이 보여줄 수 있는 건강미 넘치는 몸매를 자랑했다.

한편,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 된 인터뷰를 통해 그녀가 평소 하고 있는 운동에 대해 공개했다. “스쾃이나 필라테스 같은 맴몸 운동을 주로 하고 웨이트트레이닝은 주3회, 유산소운동과 같이 해요.” 라고 말하며 올해 상반기 피트니스 대회 출전을 계획하고 있어 앞으로는 웨이트트레이닝에 중점을 두고 운동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또한, 그녀는 “엉덩이, 타고난 거죠?”, “원래 엉덩이가 컸죠?”, “수술했죠?” 라는 질문을 많이 받는다며, “저는 하루에 스쾃을 1000개씩 하고, 어쩔 땐 1500개 하기도 해요. 의심하는 사람들에게 당당히 아니라고 말할 수 있는 게 제가 일란성쌍둥이거든요. 동생은 여리여리한 편인데 저는 근육량이 많아 동생보다 8kg나 더 나가요. 엉덩이만 비교해도 사이즈 자체가 달라요.” 라며 실제로 보면 차이가 더 크다고 밝혔다.

긍정의 에너지를 뿜어내는 사람, 건강한 몸으로 사람들에게 동기를 부여해주는 사람, 심으뜸다운

몸을 평생 유지하는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다는 그녀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코스모폴리탄' 2월호와 코스모폴리탄 웹사이트(www.cosmopolitan.co.kr)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