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브래드 피트 안젤리나 졸리, 끊이지 않는 '파경설'…"이혼 불가피한 상태?"

입력 2016-01-22 18:51:23 | 수정 2016-01-22 18:51:23
글자축소 글자확대
브래드 피트 안젤리나 졸리 /사진=미스터앤미세스스미스 스틸컷기사 이미지 보기

브래드 피트 안젤리나 졸리 /사진=미스터앤미세스스미스 스틸컷


브래드 피트 안젤리나 졸리

할리우드 대표커플 '브란젤리나' 브래드 피트와 안젤리나 졸리가 또 파경설에 휩싸였다.

20일(현지시각) 복수의 매체는 미국 연예매체 할리우드라이프를 인용해 "브래드 피트와 안젤리나 졸리가 결혼 생활을 하면서 끊임없이 다투다 결국 이혼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최근 영화 촬영과 제작 등 외부 활동 탓에 둘만의 시간을 거의 보내지 못해 서먹해진 관계를 좁히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히려 서로에게 모욕감을 주고받는 등 사이가 악화돼 이혼이 불가피한 상태가 됐다는 것.

두 사람의 측근은 "피트와 졸리가 끝이 안 보이는 싸움을 이어왔다"며 "피트는 졸리가 자신의 말을 듣지 않는다고 여기고 결국 포기했다"고 전했다.

이어 "영화 작업, 인권 문제, 아이들 등에 신경을 쓰다보니 두 사람은 함께 보내는 시간을 만들지 못했다"며 "이 문제에 대해 신경 쓰려고 했으나 이미 늦었다"고 설명했다.

또 "이혼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며 "이호 이후 아이들의 양육 문제까지 논의한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한편, 브래드 피트와 안젤리나 졸리는 2005년 영화 '미스터 앤 미세스 스미스'에 출연한 것을 계기로 연인 사이로 발전해 동거해오다 2014년 정식 결혼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