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프로듀스101' 첫 방송 나선 전소미, "A등급 평가"

입력 2016-01-23 10:04:32 | 수정 2016-01-23 10:04:3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전소미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전소미



'프로듀스101' 전소미가 실시간 투표 1위를 기록했다.

22일 오후 국내 46개 기획사 101명의 여자 연습생들이 참가한 초대형 프로젝트 Mnet '프로듀스101' 첫 방송이 전파를 탔다.

이날 '프로듀스101' 첫 방송에서는 '프로듀스 101'에 참여한 각 소속사 연습생들이 스튜디오에서 첫 만남을 가졌다.

특히 JYP 소속 연습생이자 서바이벌 프로그램 ‘SIXTEEN’에 출연했던 전소미가 등급평가에 등장하자 스튜디오가 술렁였다.

많은 연습생들이 전소미를 보고 "너무 예쁘다"며 감탄했고, "인기가 많겠다" "일찍 떨어지지 않겠다"며 견제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날 '프로듀스101'에 출연한 전소미는 JYP를 대표해 등급 평가 무대에 올랐고 연습생들 사이에선 실력을 두고 논란이 있었지만 트레이너들로부터 A등급을 받았다.

전소미의 무대를 본 연습생들은 “B정도 받을 것 같다”고 예측했으나 A등급을 받자 “역시 소속사의 힘인가”라는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프로듀스101' 방송 종료 후 실시간 투표에서는 전소미가 1위를 기록해 압도적인 인기를 입증해 보였으며, 뒤를 이어 2위는 김세정, 3위는 주결경, 4위는 정채연이 이름을 올렸다.

한편 '프로듀스 101'은 국내 46개 기획사 101명의 여자 연습생들이 참가한 초대형 프로젝트다. '제작하다'라는 뜻의 영단어 '프로듀스'와 '입문'이라는 뜻의 '101'을 결합해 아이돌의 입문반인 연습생 101명을 대상으로 유닛 걸그룹을 만들어간다는 의미를 담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