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꽃보다청춘-아프리카' 제작진, "2개월전부터 비밀리에 준비"

입력 2016-01-23 14:28:24 | 수정 2016-01-23 14:28:4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인스타그램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인스타그램



'꽃보다청춘' 안재홍·류준열·고경표·박보검의 여행지는 나미비아였다.

지난 22일 푸켓에서 '응답하라1988' 포상휴가를 즐기던 안재홍·류준열·고경표는 나영석 PD를 비롯한 '꽃보다청춘' 제작진에 이끌려 급작스럽게 아프리카 나미비아로 떠나게 됐다.

이어 KBS ‘뮤직뱅크’ 촬영 일정으로 귀국했던 박보검 역시 ‘뮤직뱅크’ 생방송이 끝난 직후 KBS 앞에 숨어있던 '꽃보다청춘' 제작진에게 이끌려 나미비아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꽃보다청춘' 제작진은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지난 두 달 동안 ‘응팔’ 제작진과 면밀히 연계하여 비밀리에 여행을 준비했다”고 밝히며 “쌍문동 청년 4인방이 여행할 나미비아는 ‘아프리카의 숨은 보석’이라고 알려진 나라로, 유럽인들이 즐겨 찾는 인기 여행지다. 아프리카 중에서도 깨끗하고 안전하며 사회 시스템도 안정화 되어있는 곳이다. 최종적으로는 세계 3대 폭포 중 하나인 빅토리아 폭포에 방문하는 것이 목표”라고 전했다.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 나미비아’편은 현재 방영 중인 ‘꽃보다 청춘 아이슬란드’ 후속으로 오는 2월 중 방송될 예정이다.

한편 22일 씨제스엔터테인먼트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류준열의 매니저가 남긴 메시지가 게재됐다. 매니저는 류준열과 박보검의 다이빙 영상과 함께 사죄(?)의 뜻을 전하는 메시지를 남겼다.

류준열의 매니저는 “형. 비행기에 계시죠. 죄송해요. 저는 정말 진짜로 남겨져서 헛헛하고 쓸쓸해요”라는 글과 함께, 해시태그를 통해 “걱정 말아요, 그대. 짐도 너무 허겁지겁 싸서 급히 보냈네요. 형 보고 싶어요. 잘 다녀오세요. 몇 시간 전까지 평화와 휴식이었는데. 그래도 요즘 여행 가고 싶다고 계속 그러셨잖아요. 사랑합니다”라고 변명을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꽃보다청춘' 아프리카행 소식에 누리꾼들은 "꽃보다청춘 아프리카 대박" "꽃보다청춘 아프리카 멤버 좋다" "꽃보다청춘 아프리카 기대됩니다" "꽃보다청춘 아프리카 처음 가는듯" "꽃보다청춘 아프리카까지 가네 이제" "꽃보다청춘 아프리카 빨리 보고싶다" "꽃보다청춘 아프리카 언제 방송하나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