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추신수 아버지, 징역 5년 구형 "죄질이 불량"

입력 2016-01-23 18:00:26 | 수정 2016-01-23 18:00:2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프로야구 선수 추신수의 아버지 추모(65)씨에 대해 검찰이 징역 5년을 구형했다.

창원지검은 최근 창원지법 진주지원 오권철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추씨 등이 법을 어기고도 반성하지 않고 죄질이 불량하다"며 이 같이 구형했다.

검찰은 추신수의 아버지 추모씨와 함께 돈을 빌린 동업자 조모(59·전 사천시의원)씨에게도 같은 형량을 구형했다.

추신수 선수의 아버지 추모씨는 2007년 5월 조씨와 함께 평소 알고 지낸 사업가 박모(55)씨에게 "중국에서 다이아몬드를 수입해 팔려고 하는데 돈이 부족하다"며 5억원을 빌렸다.

그러나 추신수 선수의 아버지 추모씨 등은 다이아몬드의 국내 반입이 어렵게 되자 '홍콩에서 팔려고 다이아몬드를 감정하는 과정에서 잃어버렸다'며 빌린 돈을 갚지 않았다.

돈을 받지 못한 박 씨는 2010년 민사소송을 내 승소했지만 추모씨 등이 갚지 않자 다시 사기 등의 혐의로 고소했다.

한편 추신수 선수의 아버지 추모씨에 대한 선고공판은 내달 4일 오전 10시 창원지법에서 열린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